SHOW ME YOUR SELFIE

 

venue 1

Aram Art Museum, Korea 아람미술관

17.07 - 6.10.2019

 

opening TUE 16.07.2019 5 pm 

 

lecture FRI 19.07.2019

 

venue 2

DISKURS Berlin 디스쿠어스 베를린

31.10 - 18.01.2020

 

opening WED 30.10.2019 7 pm

 

participating artists

Candice Breitz 캔디스 브라이츠 

Yeondoo Jung 정연두 

David Krippendorff 데이비드 크리펜도르프 

Hyungkoo Lee 이형구 

Warren Neidich 워렌 네이디치  

Nina E. Schönefeld 니나 E. 숀네펠드 

Young-jun Tak 탁영준 

Li Zhenhua 리전화 

_

 

Symposium

 

Friday 19 July 4 pm  

 

Moderator

Prof. Dr. Alex Taek-Gwang Lee 이택광

 

 

with

Prof. Dr. Hee Young Kim 김희영

Kookmin University, Art historian and art critic

Prof. Warren Neidich 워렌 네이디치

Artist, writer, theorist, director of the Saas Fee Summer Institute of Art

Dr. Won Jung Shin 신원정 

Art historian and art critic

Prof. Dr. Marcus Steinweg 마쿠스 슈타인벡

Art Academy Karlsruhe

Li Zhenhua 리전화

Artist and Curator 

 

 

 

in cooperation with  

Aram Art Gallery, The Goyang Cultural Foundation, Korea

 

 

 

 

What if we ourselves are alien? The Latin word ‘alienus’ means belonging to another, and here ‘another’ is defined as someone or something else that is set in a state of uncertainty.

In the act of producing a self-portrait, perhaps through the medium of a selfie, we transfer ourselves to another subject that no longer exists in physical reality. We become trapped in a space of virtual reality, and its social networks that are based on self-generated delusion and fantasy.

 

Taking selfies embodies the principles of self-copulation with mobile devices in order to reconstruct an illusionary projection of the self onto a new space. This kind of identity is now more than alive without ever being quite alive. Everyone has a past, a present, and a future, but not in the world of Instagram and other social media. Time vanishes in the era of digital immortality. Smartphones and other devices store all of our biometric and behavioral data without any conception of the passage of time. Therefore, Google, Kindle, Amazon, etc. know more about you than you do. The perception of identities often moves beyond where we really are today under the guise of a digital-immortal-being. There is no unique configuration of the self in a concept of the social network virtual realm, but only the subject of the phantasm. In this context, a subject can only mime existence, and in reality is it a being that has been detached from its body and exists in a new, not-quite-real, yet hyper-real, space.

 

The project SHOW ME YOUR SELFIE uses philosophical frameworks to investigate the subjectivities of identity, and aims to uncover the unreality of digital environments and the conceptions of self that they create.

_

 

인류가 찾는 외계인(alien)이 어떤 다른 우주에서 온 생명체가 아닌 인간 스스로가 외계인이라면 어떨까?

alien의 어원은 라틴어로 ‚alienus’이며 ‚belonging to another’를 뜻한다. 여기에서 '또 다른(another)’은 불확실성, 즉 어떤 확실한 개체를 의미한다기보다는 주체(Subject)와는 다른 이질적인 상태 혹은 물질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외계인은 ‚외부 어떤 것’이 아닌 인간이 구성한 ‚다른 어느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디지털 기술이 거의 모든 분야로 확장되면서 자화상(self-portrait)은 관상학적인 재구성에 머무르지 않고 연출과 스토리 텔링적인 요소가 부각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자화상이 물리적이고 고전적 의미적인 존재에 머무르지 않고 변형된 존재로 구성되면서 개념 범위뿐만 아니라 저장, 공유라는 영역으로까지 확장되었다.

 

흔히 셀피라 불리는 행위는 자신 연출 외에 사회, 정치 혹은 사적인 영역 등 다양한 각도의 연출까지 가능하게 되었다. 여기서 셀피는 협소 적인 의미의 개인 재구성에 그치지 않고 사회적인 범주의 재구성까지 확장해 볼 필요가 있다. 회화와 조각을 통한 고전적인 의미의 셀피는 고유적이지만, 단발성에 그치며 재생산에는 그 한도가 있다.

셀피는 모바일 장비를 통하여 순간에 이루어질 뿐만 아니라 무한 재생이 가능하다. 반면, 셀피를 생성하는 주체는 가상 현실의 공간에 갇히게 되고 자기 망상과 환상에 기반한 사회적 네트워크에 정체성은 갇히게 된다. 이런 종류의 정체성은 존재한다기보다는 공유한다는 의미가 더 클 것이다.

 

인간은 시간을 과거, 현재, 미래라는 개념으로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소셜 미디어의 세계에서는 시간은 소멸하며 좀비 같은 불멸의 구조가 성립되었다. 클라우드나 인터넷을 통한 신원 인식 및 정보의 공유는 시간에 대한 인식 없이 개인의 생체 및 행동 데이터를 모두 저장하며 구글, 킨들, 아마존 등의 서비스가 자아를 더욱 더 많이 알고 있는 결과를 초래했다. 불멸의 가상세계는 실질적인 영역을 넘어서 초현실적 공간에 존재하는 더욱 강력한 존재가 되었다.

 

SHOW ME YOUR SELFIE는 셀피라는 단순한 사회적 현상을 넘어 개인과 시대정신의 정체성을 철학적 프레임으로 접근, 연구하고자 한다.   

 

*Further information coming soon

 

 

 

 

 

 

 

 

 

 

 

 

 

 

 

 

 

 

 

 

 

 

 

 

 

 

 

Druckversion Druckversion | Sitemap
© DISKURS Berlin